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3 오후 6:21:00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
경북도내 집단 식중독 8건 중 6건 노로바이러스 검출

기사입력 2021-05-07 오후 2:52:54

노로바이러스

 



도는 최근 도내 어린이집과 초등학교에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이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올해 도내에서 발생한 총 8건의 집단 식중독 중 6(75.0%)이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발생한 식중독 7건 중 1(14.3%)이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인 것에 비하면 우려할 급증이다.

 

특히, 식중독 주요 발생지가 어린이집, 초등학교, 군부대 등 집단 급식시설이고, 어린이집을 비롯한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 집단 발병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감염된 환자로부터 2차 감염 등이 주요 원인이며, 감염력이 강해 적은 양의 바이러스로도 쉽게 감염된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 안에 구토·설사 등 증상이 있고 그 외 복통·오한·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증상이 사라진 후에도 2주 가량 감염자의 구토물이나 배설물에 바이러스가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백하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연구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 및 원인 식품의 신속·정확한 검사로 원인 병원체를 규명하여 식중독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