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3 오후 6:21:00

제102회 전국체전, 7일간의 대장정 마무리
14일 폐회식...차기 개최지 울산으로 대회기 이양

기사입력 2021-10-15 오전 8:57:02






102회 전국체육대회가 14일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폐막식을 끝으로 7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폐회식은 코로나19로 인해 내빈, 선수 임원 등 250여명 이 참석한 가운데 선수단 입장, 성적발표 시상, 폐회사, 대회기 전달, 차기개최지 문화공연, 성화소화 순으로 진행됐으며, 공식행사 후에는 지역 인디밴드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양성평등 체전을 위해 혼성으로 구성된 기수단과 피켓요원에 의해 태극기·대한체육회기·대회기와 17개 시도 피켓이 입장한 후 조용만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의 성적 발표가 진행됐다.

 

19세 이하 선수단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대회 시상식은 종합시상을 제외하고 모범 선수단상, 최우수 선수단상 특별상, 공로패 등 수상만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모범적인 모습을 보인 경상남도체육회 선수단에게 모범선수단상, 수영에서 5관왕을 차지한 황선우 선수가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했고, 개최도시인 경북도가 특별상을 받았다.

 



 

 

차기 개최지인 울산으로 대회기를 전달하는 자리에는 예전과 다르게 다섯 명의 관계자가 한 자리에 올랐다.

 

경북, 울산 양 시도 자치단체장과 함께 대회기 전달 자리에 오른 양 시도의 체육회장들은 102회 대회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103회 대회에 대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대회기를 힘차게 흔들었다.

 

이철우 경상북도 지사는 환송사에서 경기의 승패를 떠나 코로나를 이겨내고 이 대회에 참석한 모든 선수가 챔피언.”이라며, “역사는 오늘 이 자리를 대한 스포츠의 새로운 발걸음이 시작된 곳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