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9-23 오후 12:56:00

능소화 흐드러지게 핀 ‘적산가옥’
자인면 동부리 소재 목조주택, 사진 애호가들 발길 이어져

기사입력 2019-07-03 오후 2:12:18

▲ 자인면 동부리 소재 적산가옥. 오래된 목조건물이 흐드러지고 핀 능소화와 함께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자인면 동부리에 소재한 적산가옥이 최근 사진 애호가들의 출사지로 인기를 얻고 있다.

 

자인초등학교 정문에서 자인시외버스정류장 방향에 위치한 적산가옥은 오래된 목조가옥이다. 적산(敵産)자국 영토에 잔존하는 적국()의 재산을 뜻하는 말인데, 우리나라에서는 1945815일 광복 후 일본인들이 남겨놓고 간 집이나 건물 따위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사용되고 있다.

 


 

 

낡고 오래된 가옥의 초라함이 활짝 핀 능소화의 아름다움을 더욱 두드러지게 만드는 이곳은 최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와 사진 애호가 동호회원들 사이에서 출사지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어 사진촬영을 위해 많은 시민들이 방문하고 있는 명소이다.

 

류영태 자인면장은 최근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닿고 있는 사진촬영의 명소가 우리 면 지역에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 이곳이 더 많은 시민들에게 알려져 전국적인 명소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