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8 오후 5:11:00

추석 성수식품 유해물질 검사 결과 ‘안전’
경북도, 차례용 및 선물용 식품 176건 검사, 모두 적합

기사입력 2021-09-16 오전 10:58:54

경상북도는 추석을 맞아 도내에 유통 중인 차례용·선물용식품 등 추석 성수식품의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의 식품의 안전성 검사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도 및 시군에서 의뢰한 총 176건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

 

산적, 부추전 등 조리식품 13건 및 한과, 참기름, 건어포류 등 성수관련 가공식품 153건에 대해 산가, 보존료, 일반세균, 벤조피렌,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 했다.

 

한편, 안동·포항농산물검사소에서는 조기, 문어 등 수산물 10건에 대해 중금속검사도 실시했다.

 

검사 결과는 조리, 가공식품과 수산물 등 모든 성수식품이 기준 적합으로 판정되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하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김밥류의 살모넬라 오염에 인한 식중독 등 먹거리를 위협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만큼 명절, 김장철, 개학철 등 필요한 시기에 집중적으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해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