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6 오전 9:35:00

봉사활동도 언택트 시대 “함께 참여해요!”
영남대 비대면 봉사활동 프로그램 <YU&I 마음과 마음을 ‘이음’>

기사입력 2020-11-24 오후 2:53:33

영남대학교 학생들이 비대면 봉사활동에 참여해 제작한 물품을 경산시 장애인종합복지관에 전달했다.




코로나19가 우리 일상과 함께하면서 봉사활동도 언택트시대를 맞았다.

 

‘YU&I 마음과 마음을 - 이음은 영남대학교가 처음 시행한 비대면 봉사활동 프로그램이다. 지난 10월 한 달 간 진행된 봉사활동에 78명의 영남대 학생이 참여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은 필터교체용 마스크, 팥찜질팩, 비누, 손세정제, 마스크 스트랩 등 총 400여 개 물품을 각자 집에서 직접 제작했다. 영남대는 학생들이 제작한 물품을 모아 최근 경산시 장애인종합복지관에 전달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영남대 철학과 4학년 황수경 씨(23)비대면 봉사활동이라는 새롭고 뜻깊은 경험이었다. 부족한 솜씨지만, 마스크가 꼭 필요한 분들을 생각하며 열심히 만들었다.”면서,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힘들고 지친 분들에게 작지만 반가운 선물이 되길 바란다. 다음에도 비대면 봉사활동이 있다면 꼭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은 1365자원봉사포털을 통해 자원봉사시간을 최대 6시간까지 인정받을 수 있다.

 

비대면 봉사활동을 기획한 영남대 노상래 학생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지역민들에게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이 필요한 시기이지만, 대면 봉사활동이 어려운 상황이어서 이번 비대면 봉사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봉사활동 환경도 많이 달라졌다. 학생들이 봉사활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 프로그램을 기획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