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4 오후 6:43:00

새마을부녀회, 코로나19 속 후원활동 이어가
부녀회원들 직접 담근 김치, 보건소에 전달해

기사입력 2021-10-05 오후 2:13:05






경산시새마을부녀회는 코로나19 일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을 위해 5일 보건소에 회원들이 마련한 김치를 후원했다.

 

코로나19 사태 속 다양한 후원을 하고 있는 새마을부녀회는 지난 8월 보건소에 고디국과 반찬 등 200인분의 도시락을 후원한 데 이어 이번에는 김치가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회원들이 직접 배추김치와 물김치를 만들어 전달하게 됐다.

 

김경화 부녀회장은 코로나19 예방 및 접종 활동 등으로 고생하고 있는 현장 의료진들을 위해 부녀회원들이 한 마음으로 김치를 담갔다. 따뜻한 밥 한 끼가 의료진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