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오전 8:34:00

코로나도 못 말린 경북도민의 이웃사랑
사랑의 열매 이웃돕기 성금 모금 ‘역대 최대’

기사입력 2022-01-19 오전 9:25:55






지난해 역대 최대 3389,400만원 모금
-  목표액 2595,100만원 대비 실적 130.6%
-  기업들의 적극적인 동참 빛나

 

 

경상북도가 코로나19 확산의 위기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사랑하는 도민들의 온정으로 지난해 이웃돕기 성금 3389,400만원을 모금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는 지난 2020년 총모금액 2675,200만원보다 714,200만원이 늘어난 금액으로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1999년 이웃돕기성금을 모금한 이래 최대 모금액이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운 지역의 경제상황과 인구, 경제규모 등을 감안했을 때 그 어느 때보다 목표액을 달성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어려울수록 더욱 똘똘 뭉쳐 위기를 극복하는 경북도민의 끈끈한 지역공동체 정신과 소외된 이웃을 돌아보고 사랑하는 지역기업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동참, 경북도를 비롯한 23개 시·군 모두가 합심한 결과라고 경북도는 자평했다.

 

특히, 지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빛난 한해였다. 이번 캠페인 기간 포스코, 농협은행 경북영업부, DGB금융지주, DGB사회공헌재단, LG생활건강, 풍산, 더좋은, 대명수산, 삼라, 영풍, 아진산업, 아이에스동서, 에스디바이오센서, 인탑스, 레몬, 인터켐코리아, 불성회유지재단 현불사, 부성개발 오펠골프클럽, 경북개발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 월성원자력본부, 예천양수발전소 등이 통 큰 기부를 실천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예회장)코로나19 장기화로 지금까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사랑의 온도는 그 어느 때보다 펄펄 끓고 있다.”라며, “위기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경북의 공동체 정신이 있기에 가능한 결과다. 어려운 이웃을 사랑하고 나눔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준 도민과 지역기업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