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9 오전 8:51:00

경북도, 청년 소상공인 664명에게 점포 임대료 지원
경산 93명, 추석 전까지 최대 300만원 계좌로 입금

기사입력 2021-09-07 오전 11:46:14

경상북도는 지역 청년 소상공인들의 점포 임대료 부담을 덜기 위해 올해 6월부터 실시한 경북 청년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사업의 대상자를 최종 선발·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에 지역 청년 소상공인 총 1410명이 신청했으며, 이 중에서 664명을 대상자로 선발했다.

 

이 사업은 경북 사회복지 공동 모금회에서 민생경제 살리기와 나눔 실천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범도민 이웃사랑 나눔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기부금을 지역의 만 19~39세 이하 청년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당초에는 시군 소상공인 담당부서에서 서류검증 중위소득 100%이하 자격요건을 갖춘 신청자에 한해 다자녀가구, 저소득자 기준으로 총 500명을 선발하여 점포당 최대 300만원 (2020년 연간 임대료 밤위 내)씩 지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재 확산으로 소상공인들의 경영위기가 고조됨을 감안해, 공동모금회와 협의해 자격요건이 완비된 모든 청년 소상공인들에게 지원되도록 방침을 변경했다.

 

이에, 당초 계획 500명보다 164명을 상향해 664명으로 결정하고, 소요 예산액도 총 20억 원으로 확정했다.

 

한편, 소상공인 중 사행성 업종 및 전문직종 등 일부 업종은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유흥업종 및 콜라텍은 코로나19 영업제한 피해업종으로 분류됨에 따라 지원대상에 포함시켰다.

 

지원금 지급은 추석 대목 전일까지 선정된 664명의 청년 소상공인에게 공동모금회에서 직접 본인 계좌로 지급 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 최초로 시행한 이번 지원사업이 경기침체로 어려운 청년 소상공인들의 사업경영에 작지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도에서는 도내 청년 소상공인들이 경북을 이탈하지 않고 안정적인 창업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립기반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종 선정 결과는 9일 경상북도 경제진흥원 홈페이지(https://www.gepa.kr/contents/main/main.do)에 공고 할 예정이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