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3 오후 3:40:00

이철우 도지사 “쌀값 안정대책 마련해야”
15일 국회에서 성명 발표하고 정부 대책 촉구

기사입력 2022-09-15 오전 9:38:49

▲ 제16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근 쌀값이 최대 하락폭을 기록한 가운데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한 전국 쌀 주산지 8개 광역자치단체 도지사들이 정부에 쌀값 안정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산지 쌀값은 세 차례 시장격리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05227,212/80kg을 기록한 이후 지속해서 하락했다. 지난달 말에는 2018년 이후 처음으로 17만원 선이 무너지면서 지난 95일 기준 164,740/80kg을 기록했다.

 

비료와 농자재 가격은 연일 오르고 있으나 쌀값은 연일 폭락하고 있어 농업인들은 망연자실하고 있다.

 

이에 쌀 주산지 8개 도지사(경북, 경기, 강원, 충남·, 전남·, 경남)들은 15일 국회에서 쌀값 안정 대책 마련 촉구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공동성명서를 통해 생산비 상승과 쌀값 폭락으로 농업인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쌀농사가 흔들리면 농업인들의 삶은 물론 대한민국이 흔들릴 수밖에 없는 중차대한 문제로 즉각 쌀값 안정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식량안보를 강화하고 해외원조를 확대하기 위해 수입쌀 포함 80만 톤인 공공비축 물량을 순수 국내산 쌀 100만 톤으로 확대하고 2022년산 신곡 출하 전 2021년산 벼 재고 물량을 전량 매입할 것으로 요구했다.

 

, 2022년산 공급과잉 예측 시 선제적 시장격리와 논 타작물 재배사업 국고지원 부활 등 쌀 적정 생산 및 소득보전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이철우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은 쌀은 우리 농업의 중심이자 근간으로 지자체의 힘만으로는 쌀값 안정대책을 마련하기에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가 적극 나서서 대책을 세워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경북도는 민선8기 출범과 함께 농업대전환 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윤석열 정부 12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식량주권 확보와 농가경영안정성 강화와 연계 식량안보 위기대응 지원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