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15 오전 11:34:00

시립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위임기관 지정
지역 발굴·출토 유물 박물관에서 직접 보관·관리·활용

기사입력 2019-11-15 오전 10:04:44

▲ 경산시립박물관 전경



경산시립박물관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

 

국가귀속문화재란 지표조사 또는 발굴조사 과정 등에서 발견 또는 발굴된 문화재 가운데 역사의 복원에 중요한 자료로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있어 국가가 보관·관리하기 위해 취하는 조치인 국가귀속의 대상이 되는 문화재를 말한다.

 

이전까지는 경산지역에서 발굴된 문화재는 중앙관서인 국립대구박물관으로 귀속됐으나, 이번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향후 경산지역에서 발견 또는 발굴되는 문화재를 경산시립박물관에서 직접 보관·관리할 수 있게 돼 지역 문화재를 보다 효율적으로 보존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경산시립박물관은 위임기관으로 지정되기 위해 몇 해 전부터 문화재청과 협의를 진행해왔다. 수장시설 확보, 국가귀속문화재 전시활용계획 수립,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보존과학연구소와 문화재 보존과학처리에 관한 협약 체결 등 국가귀속문화재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부합하는 여러 조건을 완비하고 올해 5월 신청해 문화재청으로부터 1029일에 최종 위임기관 지정 통보를 받았다.

 

손옥분 관장은 우리 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을 전환점으로 경산시립박물관이 경산을 넘어서 경북 대표 역사문화 박물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산시립박물관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박물관 전시유물 및 콘텐츠 전면 개편을 위한 전시물 리모델링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이번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하양 양지리유적 1호 목곽묘를 비롯해 중산리유적, 임당1호분 등 중요유적 유물을 직접 국가귀속 처리할 수 있게 됨으로써 유물 중심의 박물관 전시개편 및 활용이 가능해졌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