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9 오전 8:51:00

하양읍, 6.25 참전유공자에 훈장 전수
故 전덕생 선생, 정부 ‘화랑무공훈장’ 받아

기사입력 2021-08-18 오후 2:51:09

▲ 정부로부터 화랑무공훈장을 받게 된 고 전덕생 선생의 손자, 전병하 씨(가운데)와 하양읍, 육군 관계자




하양읍 행정복지센터는 186.25 참전유공자인 故 전덕생 선생(1102 야전공병단, 일병)의 유족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달했다.

 

이번 훈장 전달은 국방부와 육군에서 추진 중인 ‘6.25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의 일환이다. 이 사업은 공적이 누락되거나 미처 훈장을 수령하지 못한 수훈자들을 찾아 관할 지역 관공서를 통해 훈장을 대리 준수하고 있다.

 

화랑무공훈장을 받게 된 故 전덕생 선생은 6.25전쟁 당시 1102 야전공병단 소속으로 전투에 임하다 안타깝게 전사했다.

 

이날 훈장을 전달받은 전덕생 선생의 손자인 전병하 씨는 하늘에 계신 할아버지께서 아주 기뻐하실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해정 하양부읍장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유공자들의 숭고한 뜻과 유족들의 희생을 항상 잊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