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8 오후 4:49:00

경북도, 간부회의 방식 개편
‘변화선도 전략회의’ 신설...정책 테마 중심 토론

기사입력 2021-11-18 오전 9:07:54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71차 변화선도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현안 공유 중심의 회의 방식에서 정책 테마 중심 토론으로 회의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변화선도 전략회의를 신설하고 월 1회 미래먹거리 발굴 및 육성방안에 대한 정책 토론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71차 변화선도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도청 간부들에게변화를 선도해라. 변화를 선도하려면 많이 공부하고 알아야 한다. 자기 부서만이 아니라 도정 전체를 파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경북도는 이번에 변화선도 전략회의를 신설해 기존 정보전달 및 보고위주의 회의문화를 탈피하고 도정 주요현안에 대해 업무영역을 가리지 않고 토론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는 입장이다.

 

1차 변화선도 전략회의는 수소경제를 주제로 잡았다.

 

회의는 수소경제에 대한 짧은 영상 시청 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이수소경제 현황 및 경북도 정책방향이란 주제로 수소전용 터미널 구축, 수소 생산 원천기술 확보 등 12개 전략 과제를 포함하는 지역 수소사업 현황 및 수소경제 활성화 추진전략 수립 등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수소경제에 대해 실국장들의 지역 특화 산업과 융합한 동반 육성 가능 사업 및 활용 인프라 구축, 기업지원 등에 대한 자유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번변화선도 전략회의는 향후 10년을 책임질 새로운 먹거리 발굴과 부서를 넘나드는 종합적인 육성방안을 찾기 위해 도입됐다.

 

향후 행정부지사 주재 회의를정책기획 조정회의로 개편하고 경제부지사 주재 회의는일자리?민생 현안중심으로 운영하는 등 분야별로 심화된 정책회의도 지속해서 변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번 간부회의 방식 개편으로 대형 정책사업 등에 대해 부서 칸막이를 없애고, ‘정책이어달리기를 통해 도청 전체를 원팀으로 연결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급변하는 시대 상황에 당황하지 말고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새로운 기회를 맏들어야 한다라면서, “정형화된 회의 틀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토론함으로써 간부들 실력도 쌓고, 다른 부서와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