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1 오전 9:59:00

경상북도 준비위원회 공식 출범
지방시대, 경북이 주도할 수 있는 정책 발굴

기사입력 2022-06-09 오후 3:00:26

- 6개 분과·1TF...위원장 정종섭 한국국학진흥원장

- 민선8기 대표정책 설계 및 공약 구체화 후 7.4.() 보고

- 실무지원단에 책임 실·국장 배치해 일하는 위원회로 운영

 

 

경상북도는 9일 민선8지방시대 주도 경상북도 준비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이번에 출범한 준비위원회는 단체장 교체에 따라 구성되는 인수위원회와는 달리 재선에 성공한 이철우 도지사의 공약을 구체화하고 민선8기 정책기획 기능을 담당하기 위한 조직이다.

 

6개 분과·1개 태스크포스(TF)로 구성해 미래 먹거리 발굴과 도정운영 혁신 그리고 민생경제 안정화 등을 논의하고 지방시대를 선언한 윤석열 정부의 정책기조에 부응하는 선도 모델을 발굴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는 정종섭 전 행정자치부장관(사진)이 선임됐다. 각 분과위원장으로는 과학·산업분과 박성진(포스코 산학연협력실장) 에너지·환경분과 장순흥(카이스트 명예교수) 문화·관광분과 이인화(소설가) 보건·복지 분과 정재훈(서울여대 교수) 농축수산분과 이주석(대구경북연구원장) 도정혁신분과 배병일(영남대 특임부총장) 6명의 중량급 인사들이 위촉됐다.

 

준비위원회 활동은 9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각 분과위는 앞으로 3주간 활동을 통해 민선8기 경북의 대표정책들을 만들고 공약에 대한 구체화 작업을 진행한다. 위원회 활동의 결과물은 내달 4일 준비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도민께 보고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도는 위원회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정책기획관을 단장으로 실무지원단을 구성해 지원할 계획이다. 기획조정실장 등 분과별로 책임 실·국장도 배치할 계획이다. 아울로 최근 물가상승 등 민생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민생경제TF’를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선거과정에서 도민께서 높은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것은 윤석열 정부와 호흡을 맞춰 지방시대를 열고 경북을 기회의 땅으로 만들라는 명령으로 생각한다.”, “지방시대를 경북이 선도할 수 있는 대표 정책들을 도민께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