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8-17 오전 8:43:00

아버지에게 간이식한 효자 대학생
경일대 이상철 씨, 간경화 투병 아버지 위한 효심

기사입력 2018-12-19 오후 1:01:27

경일대학교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이 간경화로 생사의 기로에 놓인 아버지에게 간이식을 해 귀감이 되고 있다.

 

경일대는 19“4학년에 재학 중인 이상철 씨(25·철도학과)가 간경화로 투병 중인 아버지를 위해 간이식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 간이식 수술을 마친 이상철 씨.
 

 

이 씨는 2005년에 간이식 수술을 받은 아버지가 건강악화로 다시 위독해지자 흔쾌히 간이식을 자청해 지난 102일 아산병원에서 수술을 하고, 20일간의 병원생활을 마치고 퇴원해 건강을 회복 중이다.

 

경북 영양에서 이용우 씨(56)의 외아들로 태어난 이상철 씨는 1차 간이식 수술 당시에는 너무 어려 친척의 도움을 받았는데, 아버지의 병세가 악화되어 재차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 되자 성인이 된 이 씨가 자청한 것이다.

 

이 씨는 아버지의 건강이 최우선이었기 때문에 무섭거나 두려움 같은 건 전혀 없었다.”라며, “재수술까지 가는 험난한 과정이 있었지만 지금은 격렬한 운동을 제외하면 정상생활을 하고 있어 가족 모두가 행복하다.”고 담담히 소감을 밝혔다.

 

현재는 이 씨와 아버지 모두 2주에 한번 씩 검사를 받고 있는데, 두 사람 모두 간수치는 정상으로 돌아온 상태이며, 졸업을 앞둔 이상철 씨는 전공을 살려 철도기관사가 되기 위해 자격증 취득과 공채시험 준비에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한편, 소식을 접한 경일대는 지극한 효심으로 학생들에게 모범이 된 이상철 씨에게 특별장학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정현태 총장은 경일대학교가 추구하는 (··)인재는 새로움과 믿음, 도전의 아이콘. 이상철 학생이야말로 효심으로 두려움을 극복하고 가족의 행복을 지킨 신인재.”라고 격려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