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5 오후 4:27:00

영남대,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전국 최다’ 합격
총 9명(행정 6명, 기술 3명) 합격…전국 대학 최다 합격자

기사입력 2022-06-09 오후 2:50:09

영남대학교가 ‘2022년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서 9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전국 대학 가운데 최다 합격자 배출이다.

 

최근 인사혁신처는 ‘2022년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최종 합격자 명단 161(행정 100, 기술 61)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행정직군 6, 기술직군 3명 등 총 9명이 영남대 출신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2022년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 최종 합격한 영남대 학생 및 졸업생들

 

 

합격자는 행정직군에서 장준규(행정학과 졸업), 김나연, 김수현, 류현지(이상 행정학과 4학년), 이예린(언론정보학과 졸업), 최은희(국어국문학과 졸업), 기술직군에서 김광일(화학공학부 4학년), 석동헌, 이경서(이상 화학공학부 졸업) 씨다.

 

영남대는 지난해에도 7명의 합격자를 배출하며 경북 지역 대학 가운데 최다 합격자를 배출한 바 있다. 최근 5년간 합격자는 총 32명의 달한다.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서 전국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꾸준히 보여주고 있다.

 

시험에 합격한 영남대 행정학과 4학년 김나연 씨는 저학년 때부터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 관심이 있었다. 학교에서 지원하는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알고 일찌감치 목표를 정하고 지원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남대는 매년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을 모집해 필기시험 등을 대비한 강좌를 편성하고, 전담 지도교수를 배정해 개별 지도하고 있다. ,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주관으로 필기시험을 대비한 모의고사와 스터디를 지원하고, 기존에 합격한 선배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학생들이 면접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영남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정진영 센터장은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모집단계부터 공직적성시험, 면접 등 최종 합격까지 모든 과정을 대학이 체계적으로 지원해 오면서 매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공직에 관심을 갖고 있는 학생들은 대학이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하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은 지역 인재를 고르게 채용함으로써 공직의 지역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2005년 도입됐다. 일정 자격 요건을 갖추고 대학의 추천을 받은 학생 또는 졸업생을 대상으로 인사혁신처 주관 필기시험(PSAT, 헌법)과 서류전형, 면접시험을 거쳐 선발한다.

 

올해 합격자들은 내년 상반기 공직 적응,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기본교육을 이수한 후 각 중앙행정기관에서 수습 근무할 예정이다. 수습 근무 기간은 약 1년이며, 수습근무 종료 후 업무수행 평가를 거쳐 정규 7급 공무원으로 임용된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