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3-30 오후 6:58:00

희망과 행복의 상징 ‘솟대 날다!’
대경솟대작가협회 초대전, 30일까지 경산역에서~

기사입력 2017-06-19 오후 4:54:01

희망과 행복을 상징하는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 솟대를 다양한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는 전시회가 경산에서 열린다.

 

 

▲ 대경솟대작가협회의 초대전 <솟대 날다>가 15일부터 30일까지 경산역 맞이방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대경솟대작가협회(회장 이석해)615일부터 30일까지 경산역 맞이방 갤러리에서 솟대 작품 초대전 솟대 날다을 연다.

 

솟대는 오래전부터 우리 생활 속에 자리 잡은 전통문화로 예로부터 솟대를 세우는 일은 하늘에 소망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긴 장대 끝에 오리 모양을 깎아 마을 입구에 높이 세워 풍년농사를 기원하고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신간의 역할도 해 화재, 가뭄, 질병 등 재앙을 막는 마을의 수호신으로 모셨다고 전해진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대구, 경산, 청도, 칠곡에서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9명의 작가들이 전통 솟대를 현대적 예술품으로 승화시킨 대표작 30여점을 무료 전시한다.

 

수 천 년을 이어온 솟대문화의 상징적 의미와 우리 전통문화의 다양성을 알리고 솟대가 갖는 꿈과 희망을 모든 이들과 함께 나눈다는 의미를 담아 전시회를 마련했다고.

 

이석해 회장은 조상의 얼과 민족의 혼이 담긴 솟대를 현대적 예술혼으로 승화시킨 우리 회원들의 멋진 작품을 많은 시·도민들이 찾아 즐기시고 꿈과 희망하는 바가 꼭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고 전했다.

 

[Photo News]

 

 

▲ 대경솟대작가협회 회원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