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7-17 오후 4:39:00

경북도, 통합신공항 추진단(T/F) 발족
군 공항 전문가 등 대거 참여해 신공항건설 전면 대응

기사입력 2019-05-08 오후 3:49:34

▲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을 위한 킥오프 회의가 열렸다.



경상북도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추진단(T/F)’을 발족하고 8일 본격적인 운영을 알리는 킥오프 회의를 가졌다.

 

이번에 발족한 통합신공항 추진단(T/F)은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경북도의 사회간접자본(SOC), 경제, 산업, 도시, 환경 등을 책임지는 20여개의 부서들이 대거 포함됐다. 통합신공항 후보지인 군위군, 의성군은 물론 경북개발공사와 경북문화관광공사도 참여한다.

 

, 공군 출신 전문가, 항공사 임원, 항공대 교수 등 국내 최고의 공항 전문가 30여명을 자문단으로 영입해 공항건설 관련 전문성 면에서도 대폭 강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지난해 3월 국방부가 이전 후보지 2곳을 선정한 이후, 국방부와 대구시가 이전 사업비 산정 문제 등의 견해차로 1년간 교착 상태를 면치 못했다. 그러나 최근 정부가 공항 이전 최종부지를 연내 결정할 것으로 약속하면서 통합신공항 건설에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이러한 정부의 움직임에 따라 경북도는 도정의 모든 역량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성공적인 건설에 초점을 맞춰 나가기 위해 이번에 통합신공항 추진단을 발족하게 됐다.

 

통합신공항 추진단은 공항건설본부, 경제산업본부, 지역소통본부, 추진지원본부 등 4개 본부로 구성하고 각 본부장은 해당 업무 소관 실국장이 맡아 운영토록 해 책임성과 효율성을 높여 나간다는 복안이다.

 


 

 

추진단은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및 이전사업 총괄 ·민간 공항 건설 배후도시 건설 및 연계교통망 계획 수립 관련 산업단지 및 물류시스템 구축 공항 연관산업 육성 항공사 유치 및 관련 관광콘텐츠 개발 호텔, 면세점 유치 공항권역 발전계획 수립 신속한 공항 건설을 위한 대정부 대응체계 구축 등 공항 최종부지 선정절차 지원은 물론 공항 건설, 전후방 연관 산업 육성에 있어서도 주도적 역할을 하게 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통합신공항은 건설비용만 8조원 정도에 배후개발까지 더하면 수십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경북이 여태 경험하지 못했던 대역사를 열어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통합신공항 추진단을 통해 도정의 모든 역량을 신공항 건설에 집중하여 지방 소멸의 기로에 섰던 지역이 최첨단 공항도시로 변모하는 광경을 목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