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7-17 오후 4:39:00

경산시-中 상하이시 펑센구, 콘텐츠산업 협력기반 마련
10일 ‘한·중 콘텐츠산업 포럼’에서 실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9-05-10 오후 4:42:26

▲ 경산시는 10일 중국 상하이시 펑센구에서 '한중 콘텐츠산업 발전포럼'을 열어 양 도시 간 콘텐츠산업의 공동협력방안을 논의했다.



10일 최영조 시장은 중국 상하이시 펑센구 동방뷰티밸리에서 열린 ·중 콘텐츠산업 발전포럼에 참가해 한·중 콘텐츠산업의 공동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포럼은 경산시와 중국 상하이시 펑센구가 양 도시 콘텐츠산업의 발전과 공동협력을 위하여 마련한 자리로 펑센구 쉬웨이(徐?) 상무위원, 문화콘텐츠산업추진판공실 판진(范瑾) 상무부주임, 주상하이대한민국총영사관 김범수 상무관, 경북게임콘텐츠산업협회 최형국 협회장 등 경산 게임기업, 중국 콘텐츠 관련 전문가 및 기업 등이 참여했다.

 

특히, 이날 경산시와 펑센구, 경북게임콘텐츠산업협회(협회장 카카오즈 대표 최형국), 동방뷰티밸리(대표 주더차이) 등 공동협력 협의서를 체결하고 한·중 콘텐츠산업의 교류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식에 이어 콘텐츠 전문가들의 발표와 ·중 콘텐츠산업 발전 및 협력 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한국산업연구원 박정수 서비스산업연구본부장과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최기철 고문, 중국 국가문화산업혁신 및 발전연구기지문화시장연구센터 리캉화(李康化) 박사가 한·중 콘텐츠산업 협력과 한국 게임기업의 중국진출 사례에 대해 설명했고,

 

경북대학교 경영학부 이장우 교수를 좌장으로, 한국콘텐츠진흥원 탁정삼 심사평가지원팀 차장과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이한범 대외협력실장, 상하이 스위지능과기유한공사 리우셩(?晟) 대표가 토론을 통해 ·증 콘텐츠산업 발전 및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 최영조 시장과 경산지역 게임기업 대표들이 펑센구의 VR업체를 방문하고 있다.
 

 

특히, 이 자리에는 경산지역 게임기업(카카오즈, 익센트릭게임그루, 제노픽스, 지엔소프트)이 함께 참가해 현지 관계자들에게 지역 게임콘텐츠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중국의 게임 관련 기업들과 수출상담 및 기업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최영조 시장은 오늘 포럼을 시작으로 우리 시와 펑센구가 앞으로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콘텐츠산업분야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체육 등 모든 분야에서 함께 발전해가는 동반자적 관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산시는 지역 게임기업의 해외(중국)시장 진출 기회 확대와 지역 콘텐츠산업의 육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펑센구와의 교류를 추진해왔다. 양 도시 관계자들은 지난해 5월과 10월 각각 1차례씩 중국(펑센구)과 한국(경산)을 오가며 양 도시 간 산업전략의 유사성을 확인하고 올해 공동협력 행사를 추진했다.

 

한편, 경산시는 다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 선도사업으로 게임·방송·만화 등의 콘텐츠산업을 역점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경북글로벌게임센터를 중심으로 게임콘텐츠 제작·글로벌 마케팅·컨설팅·인력양성 등의 다양한 지원 사업과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양성사업을 추진 중이며, 웹툰 창작체험관과 전문교육(편집, 작가, 번역 등)을 통한 청년 일자리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2018년에는 유망 게임 기업인 IGS()의 경북지사와 한국만화인협동조합을 지역에 유치했고, 2019년 하반기에는 어린이 디자인 산업대전과 게임콘텐츠 축제도 계획 중에 있어, 지역의 콘텐츠 관련 산업과 기업들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