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3 오후 5:33:00

‘경산 산학융합지구’ 산자부 공모 선정
국비 120억원 투입해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조성

기사입력 2019-11-12 오후 12:53:00

▲ 경산지식산업지구 조감도



경산시가 경상북도, 대구가톨릭대와 함께 추진 중인 경산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주관하는 2019년도 산학융합지구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은 산업단지 내에 교육과 연구·개발을 수행할 수 있는 대학과 연구소를 집적, 인력양성과 기술지원 등 기업수요에 부응하고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으로, 경산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6년간 국비 12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번 선정에 따라 경산시와 대구가톨릭대는 경산지식산업지구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클러스터 내에 산업단지캠퍼스와 기업연구관, 문화복지관으로 구성된 산학 융합 거점공간을 조성하고, 관련 기업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산학융합 R&D 지원 및 현장 맞춤형 인력양성, 재직자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산업단지캠퍼스에는 대가대 4개 학부, 1개 학과 학생 520명이 이전해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관련 학과와 연구소 들이 산학융합지구 내에 다수 입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경산시에서 역점 추진하고 있는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최영조 시장은 대구가톨릭대학교와 협력해 경산지식산업지구 내에 교육·연구·문화복지시설이 집적화된 산··연 융복합 생태계를 조성해 관련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산업현장 맞춤형 교육을 통해 고용을 연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