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5-25 오전 10:23:00

경북이 도전하는 젊은 커플을 찾습니다!!
제2기 청년커플 창업지원사업 참여자 공모

기사입력 2019-12-04 오후 6:10:35





경상북도는 소멸 위기에 처해진 지역에 청년들의 정착과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1220일까지 제2기 청년커플 창업지원사업 참여자를 공모한다.

 

청년 부부를 대상으로 하는 이 사업은 경북도내 지역에서 창업 및 창직을 희망하는 만 39세 이하 커플 가운데 1인 이상이 공고일 전일 기준 12개월 이상 경상북도 이외의 지역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자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모집 인원은 10(20)으로 최종 선정자는 1팀 기준으로 정착활동비, 사업화자금 6천만원이 지원되며 사업 신청은 경북청년정주지원센터 홈페이지(www.gbstay.co.kr) 에서 접수한다.

 

사업분야는 경북의 문화, 특산물 등 지역자원을 활용한 창업과 창작활동 등으로 청년들의 참신한 아이템과 톡톡 튀는 창업 아이디어를 접목한 분야는 무엇이든지 가능하다.

 

지난해 1기팀 모집 시에는 총 4488명이 접수, 10개 팀 20명을 선발했다. 청년부부 뿐 아니라 가족단위 유입과 출산에 따라 적은 인원이지만 인구 증가와 지역주민 고용창출 효과도 가져왔다.

 

지역 정착의 우수사례로 영양군에 온 어수리 나물을 이용한 건강한 밥상팀은 산나물인 어수리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개발로 관광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 상주시에 우리애 살고 마을애 살고팀은 지역 청소년 기초학력증진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교육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들의 학업성취도 향상 및 자기주도 학습의 장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안동에 정착한 그림애컬쳐하우스팀은 벽화마을과 연계한 그림책방과 카페를 운영하면서 마을축제 참여와 마을주체사업 워크숍 장소로 제공하는 등 지역 활력화와 주민들과의 상생에도 앞장서고 있다.

 

박성근 경북도 일자리청년정책관은 청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창업?창직으로 이어진다면 청년들이 떠나고 고령화된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면서, “이번 공모사업이 경북도내 다양한 문화관광 자원을 기반으로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에게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