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4 오전 10:04:00

코로나19 사태로 지역산업 ‘심각한 피해’
경북TP 등 연구진 ‘지역산업 영향과 대응방향’ 연구결과 발표

기사입력 2020-02-14 오전 8:43:15

▲ 경북테크노파크 전경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역 일자리, 제조업, 관광산업의 심각한 피해를 전망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2()경북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 김상곤 단장, 대구경북연구원 임규채·김용현 박사, 대구테크노파크 조정일·이현지 박사는 대경 CEO Briefing’ 600호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지역산업의 영향과 대응 방향이라는 주제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중국 공장의 운영 중단이나 물류시스템 마비가 장기화되면 제품 생산에 필요한 원료 및 재료 등의 수입에 차질이 예상되며, 전시회, 바이어 미팅 등 중국 및 인접국가에서 예정된 마케팅 및 프로모션이 취소돼 정상적 기업 활동이 어려울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해외수요 감소, 소비심리 둔화, 서비스업 부진, 위험기피성향 확산으로 경기침체 가속, 자동차부품, 관광업, 음식점 및 숙박업, 운송업 등 자영업 중심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 국내 자동차 생산량 감소 및 중단으로 지역 협력업체 경영애로가 심화되고, 국내 완성차 생산 중단으로 지역 제조업의 생산과 부가가치의 감소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특히, 국내 완성차업체의 조업중단 및 감산에 따른 지역경제 총 파급효과는 생산유발액이 대구 5769,100만원, 경북 1,7639,500만원 감소, 부가가치유발액이 대구 1855,600만원, 경북 4503,400만원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와 함께 지난달 21일 국내 첫 환자 발생 이후 1개월간 중국 관광객 감소로, 대구지역 생산 123억 감소, 취업자 188명이 감소했으며, 경북지역은 중국 관광객 감소로 1개월간 약 68억 생산 감소, 취업자 39명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 우한 바이러스로 중국인 관광객이 대구를 방문하지 못하는 경우가 장기화 될 경우 1년간 1,4815,500만원 감소, 취업자 2,257명 감소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연구진들은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으로 직접영향 기업에 대한 금융 및 세제지원 확대와 취약계층 위기대응 강화를 주문했다.

 

공장 가동중단 및 생산차질에 따른 지역기업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 및 세제지원 등 다각적인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하며, 전시회 취소 등에 따른 위약금 문제 등 해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화장품 및 식품산업 등 원료 및 원자재를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중국 수출 둔화에 따른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취약계층의 경제활성화 및 위기대응 강화 지원대책과 함게 대구경북지역 소상공인, 전통시장, 중소 제조기업, 일자리, 지역관광 중심 테스크포스팀 구성을 통한 지원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고, 취약계층 분야별 현황 밀착 모니터링 및 대응방안 모색과 피해신고센터 운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전염병 실제 위기상황과 유사한 가상 시나리오 설정, 신종전염병 위기관리대응 모의훈련 실시 체계화 등도 중요한 대안이다고 밝혔다.

 

특히, 연구자들은 주력 부품 국내생산체제 도입과 재난 재해에 대한 리스크 관리 메뉴얼화를 제안했다.

 

지역경제의 중국경제 의존성 완화와 주력 부품 국내생산체제 도입이 필요하며, 피해기업에 대한 명확한 구제대책 마련 및 정책자금이나 금융기관의 신용자금 공급을 통한 기업의 애로 해소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 전염병 등 재난 재해별 리스크 관리 메뉴얼화와 시스템적 국제 공조 긴급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각종 천재지변 및 전염병 등 공포는 국가 및 지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주지만 교역도 시간 위기 대응 시스템 메뉴얼화의 대응책 마련은 중장기적으로 미래 교역 및 거래 증진에 기회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경북테크노파크 이재훈 원장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장기화될수록 지역기업의 피해는 예상하지 못할 정도로 확대된다.”, “경북TP가 취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수단을 최대한 활용하여 거래관계의 다변화와 같은 기업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