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0 오후 4:33:00

상방근린공원 조성사업, 보상절차 진행
경산시, 보상협의회 열어 토지소유자 등 의견 수렴

기사입력 2020-05-26 오전 11:07:25

▲ 경산시가 상방근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의 추진을 위해 25일 시청에서 보상협의회를 가졌다.



경산시가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으로 조성하는 경산센트럴파크(상방근린공원) 조성사업의 추진을 위해 보상절차에 들어갔다.

 

시는 25일 시청 대회실에서 상방공원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의 손실보상을 위한 보상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상협의회는 이장식 부시장(위원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 토지소유자인 주민대표, 감정평가사, 사업시행사, 보상수탁기관인 한국감정원 관계자가 참석해 보상협의회 운영 규정을 확정하고 보상액 평가를 위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장식 부시장은 보상협의회를 통해 논의된 사항은 공동사업시행자와 협의해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장기미집행 공원인 상방공원 민간공원조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역주민 및 토지소유자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산시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시행(202071)을 앞두고 상방공원을 개발하기 위해 지난해 11()상방공원피에프브이와 경산시 상방공원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사업시행자인 상방공원피에프브이는 올해 상반기 보상절차와 실시계획인가를 완료한 후 2021년도 1월에 공사에 들어가 202312월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조성되는 공원에는 문화예술회관, 실내 베드민턴장, 정구장, 전망대, 주차장, 브릿지, 연못, 산책로. 선광장 보전시설 등 문화·체육시설과 공원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