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4 오후 3:06:00

코로나19 이후 ‘청년 삶’ 실태조사 결과 발표
경북 거주 청년 1,200여명 설문...유형별 조사 및 분석 실시

기사입력 2020-07-15 오후 2:37:34

도내 청년 10명 가운데 7~8명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적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69일부터 23일까지 15일간 만 20~39세 청년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청년들의 삶에 대한 실태조사를 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일상생활과 심리적 변화 등 8개 공통질문과 직장인, 소상공인, 청년창업가, 학생, 농축수산업 종사청년 등 4개 유형으로 나눠 진행했으며 총 1,200여명이 응답했다.

 

▲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을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변
 

 

설문 결과에 따르면 지역 청년 8~90%가 코로나19가 우리나라와 경북 지역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응답했고, 기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뿐 아니라 아르바이트와 같은 단기 일자리 감소와 자영업자의 매출감소를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활동과 관련해서 세부적으로 보면, 57%가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으로 피해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정부 지원금과 대출(23%)’, ‘신용카드 사용(15.5%)’ 등의 방법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약 30%는 경제적 피해에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과 관련해서는 식품 및 생활용품 구입87%, ‘식음료점 이용5.4% ‘도서 구입3.5%순으로 나타나, 청년들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주로 의식주 관련 기본생활에 사용했음을 알 수 있었다.

 

경북 청년정책 방향으로는 일자리 창출 및 취·창업 지원(6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당장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요구하고 싶은 정책으로는 각종 상품권 등 발행규모 확대37%로 가장 많았고, ‘기업의 청년고용 확대23%, ‘취약계층 노동자 특별지원18% 순으로 나타났다.

 

청년들의 일상생활의 변화도 크게 눈에 띄었다. 홈쇼핑 등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쇼핑(81%)과 전화·배달앱을 통한 음식주문 배달 서비스 이용(71%)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대폭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 회식과 같은 모임활동과 대중시설 출입을 피하고, 영화관, 미술관 방문 등 문화생활을 자제한다는 응답도 93%에 달했다.

 


 

 

청년들의 심리적 불안감도 코로나19로 인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인한 불안76%, ‘감염병 전염 우려로 인한 대인기피74%, ‘사회생활 축소로 인한 무기력감70%가 느낀다고 응답,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심리적 지원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변화와 관련해서는 개인 위생관리 강화 74.6%, 온라인 영상플랫폼 이용증가 71%, 비대면 업무 등 55.4%’을 긍정적인 변화로 꼽았고, 부정적인 변화로는 국내외 여행과 모임활동 감소’ 45.8%, ‘온라인 강의 증가57.6%’로 나타났다.

 

직업유형별 설문조사에서 직장인, 단기근로자는 기업의 경영환경 악화에 따라 무급휴직(17.2%), 임금반납 및 삭감(14.7%), 권고사직(9.2%) 등 부당한 대우를 경험한 것으로 응답했고, 특히 단기근로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점으로 일감 구하기(20.2%), 근로시간 감소(16.2%), 출근일수 감소(15.2%) 등을 꼽아 근로를 통한 생계 유지가 매우 어려워졌음을 보여줬다.

 

자영업자, 청년창업가는 매출이 감소했다80%가 응답했다. 현재 가장 어려운 점으로 매출액 감소’ 40%, ‘운영비, 임대료, 인건비 부담31%가 꼽았고 이에 청년 특별경영안정자금 지원이나 영세상인 임대료 부담 경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확대 등의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학생과 취업준비생 69%는 향후 기업 취업이 어려울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이에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청년고용 창출을 위한 기업지원 강화(48%)’지역청년 우선채용 제도 확대(43.9%)’ 등을 꼽았다.

 

농축수산업 종사청년들은 외국인 노동자 감소로 인한 일손부족32.1%, ‘생산량 감소 및 재배악화’ 17.9%, ‘재배기술 등 교육기회 상실’ 14.3% 등이 어려운 점이라고 응답했고 필요한 지원정책으로는 온라인 판매망 확대와 청년 특화형 직거래 장터 등 판로 확대 정책을 가장 우선했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코로나 19사태로 실의에 빠진 청년들의 막막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면서,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나온 청년들의 목소리를 도정에 온전히 담을 수 있도록 두 발 벗고 나서겠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코로나 일상에 지친 청년들의 사회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커뮤니티 활성화 사업을 확대시행하고, 취창업·문화·복지·커뮤니티 등 청년이 필요로 하는 정보와 소통채널을 통합한 청년 전용 홈페이지 정책소통 언택트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내년 중으로 청년발전소를 운영해 청년들의 진로탐색과 취·창업을 돕고, 청년창업기업에는 인건비 지원과 컨설팅을 통해 청년 고용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 코로나 이후 비대면 산업의 발전이 예상됨에 따라 청년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메이커스페이스 전문랩과 스마트 청년공유팩토리 구축 등 청년창업 기반을 강화하면서 비대면 일자리 발굴에도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