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30 오후 5:33:00

화장품 수출위기 해결방안 찾는다!
경북도, 경산에서 화장품업체와 대책 간담회 가져

기사입력 2020-08-13 오후 6:04:15

▲ 경북도는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화장품 중소기업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12일 경산 글로벌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에서 대책 간담회를 가졌다.



경상북도는 12일 경산에 소재한 글로벌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 세미나실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장품 중소기업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경북도 화장품 수출은 지난해 19,200만 달러(2018년 대비 9.4% 증가)를 기록했으나, 올해 6월 말 현재 7,500만 달러로 16.5%가 감소했다. 이번 수출 감소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입제한과 외부활동 축소, 마스크 착용에 따른 불편함으로 화장품 소비가 줄어든 것이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체 대표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수입국가의 규제, 물류비 상승, 해외시장개척의 어려움, 품질인증지원, 신제품 기술개발지원 등을 건의했고, 경북도와 관계기관에서는 업계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현재 44개국 102명의 해외 자문위원 등 글로벌 인적네트워크와 6개국 6개 사무소에 파견된 경북도 통상투자주재관을 활용한 현지 지사화사업을 통해 안정적 거래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11개국 13개의 글로벌 온라인몰과 러시아 연해주 안테나샵 입점, 인도 온라인 전시회 및 사이버상담회, 아대양주, 동남아를 비롯한 일본, 중국 바이이들과 화상상담회를 추진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화장품진흥원 강현재 원장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고 화장품 한류를 선도할 수 있는 기업의 발굴 및 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사업을 진행하고, 경북도 화장품기업협회는 마스크에 묻지 않는 신제품이나 향균 등 특수기능을 가진 우수한 품질의 화장품 개발에도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수출확대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