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2 오후 5:48:00

경북도 수출기업, 자금지원과 해외판로 개척이 가장 필요
경북도 코로나 대응 수출기업 설문조사... 자금지원(45%), 해외판로개척(35%) 희망

기사입력 2020-09-03 오후 2:47:38

경상북도가 코로나19 대응 수출지원정책 수립을 위한 수출기업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출부진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자금?무역금융?보증?보험 지원확대(45%)와 바이어 발굴을 위한 해외판로 개척(35%)이 가장 필요한 지원분야로 나타났다.

 

지난 84주간 실시한 설문조사에 경북수출기업협회 회원사 등 중소기업 173개사가 응답했으며, 대부분의 기업은 코로나19로 경영실적이 악화(91%)되었고 내년까지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72%)했다.


기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해외 오더 등 주문감소(30%), 자금 유동성 부족(22%), 해외 입출국 등 인적이동 제한(22%)으로 답변했다.

 

또한, 중소기업 제품을 수출할 때 코로나19와 같은 불확실한 대외환경(27%)이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으며, 현재 수출 등 주문감소 위기에 대해서는 많은 기업들이 비대면 마케팅(32%)으로 대응하고 있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거나(28%) 내수시장을 주로 공략한다(20%)는 답변도 많아 코로나19 악재라는 막막한 상황에 놓인 기업들이 꽤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기업들은 해외판로 개척 확대를 위해서는 자금?무역금융?수출보험(15%), 수출포장?물류(14%), 외국어홍보물(9%), 수출시제품(9%), 전시무역사절단(9%), 해외인증(8%) 등 다양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경북도는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수출기업의 비용부담을 줄이고 유망 바이어 발굴을 위한 지원시책 수립에 집중할 예정이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