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9 오전 8:51:00

경북도, 하반기 민생경제살리기에 올인
제2차 추경에 일자리경제분야 예산 671억 증액 편성

기사입력 2021-09-03 오전 10:21:19

경상북도는 제2차 추경에서 일자리 경제 분야 예산이 3931억 원으로 당초 보다 671억 원이 증액된 금액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추경이 확정되면서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에 처한 도내 중소기업 지원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코로나 취약 계층에 집중 지원하며 상반기에 이어 민생 살리기와 지역경제 회복에 적극 나설 수 있게 됐다.

 

추경에 반영된 민생경제살리기 주요사업을 보면, 고용문제 해소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주도형 신중년일자리사업에 2억 원(신규),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부문의 고졸청년 및 경력단절 여성 맞춤형 일자리 지원 사업 18억 원(증액) 등 이다.

 

중소기업 기반확충 및 육성을 위해 비대면 소비 확산에 따른 온라인 시장에 중소기업 진출 지원을 위한 경북세일페스타 온라인 판로 지원에 25억 원(증액),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폐업한 소상공인에 대해 추가 신용보증으로 재기를 지원하는 사업인 경상북도 소상공인 브릿지 보증 지원에 20억 원(신규) 61억 원이다.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지원에 346억 원(증액), 코로나 19 확산으로 매출액이 급격히 감소한 노점상의 소득 보전을 위한 소득안정 지원자금 지원사업에 10억 원(신규), 코로나 19 피해 주민을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인 2021 희망일자리 사업에 77(신규) 365억 원이다.

 

이밖에도, 대중교통서비스 강화를 위해 코로나 피해 시외버스 경영안정화 사업 40억 원(신규), 전세버스기사 소득안정자금 지원에 11억 원(신규), 3차 일반택시기사 긴급 고용안정지원에 18억 원(신규)이다.

 

중소기업 수출촉진을 위해 물류비 상승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수출중소기업 수출촉진을 위한 중소기업 통상경쟁력 강화사업 40억 원 등 145억 원이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