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2 오전 7:55:00

“복숭아 세균구멍병 철저히 대비해야...”
농업기술센터, 방제 주의 당부

기사입력 2022-04-18 오후 3:23:15

경산농업기술센터(소장 이수일)는 올봄 고온과 강풍으로 인해 복숭아 세균구멍병이 썬프레 등 생육이 빠른 일부 품종에서 발생하고 있어, 복숭아 농가들의 적극적인 세균구멍병 방제를 당부했다.

 

복숭아 세균구멍병에 감염된 복숭아 잎사귀(잎 중간 반점 부분)




 

특히, 올해는 복숭아 개화기인 3월 말 ~ 4월 초까지 고온으로 인해 결실률이 높아 복숭아나무 세력이 떨어지고, 전년도에 세균구멍병이 발생한 과원은 이병지가 과원에 많아 세균구멍병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결실량이 많은 과원의 경우 적화, 적과 등으로 결실량을 조절해 세력을 올리고, 수세가 떨어지는 과원은 아미노산, 마그네슘 등의 엽면살포 등을 통해 세력을 올려주면서 세균구멍병 방제약제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세균구멍병은 잎의 기공이나 바람에 의해 발생하는 잎의 작은 상처 등을 통해 침입하는데 가지와 잎, 과실 등이 감염돼 상품 가치를 떨어뜨린다.

 

한 번 발병하면 약제 방제만으로 방제하기 어려운 탓에 체계적인 약제 방제와 함께 병든 가지 제거, 수세 관리, 방풍망 설치, 균형시비 등 경종적인 방제 방법을 병행해야 한다며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복숭아 세균구멍병을 비롯한 병해충 방제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