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6 오전 8:18:00

용성에서 시설하우스 복숭아 첫 출하
털복숭아 4종류 출하...2kg 1박스에 5~8만원 선 거래

기사입력 2022-05-20 오전 8:54:21

▲ 용성면 곡신리 소재 최강근 씨 농장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한 털복숭아가 18일 첫 출하됐다.




용성면 복숭아 시설하우스 재배농가에서 첫 복숭아가 출하됐다.

 

용성면 곡신리 소재 최강근 씨 농가는 지난 183,000규모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한 복숭아를 출하했다. 최 씨 농장은 경산에 몇 없는 털복숭아 하우스 재배 농가이다.

 

최 씨 농장에서 출하되는 복숭아는 가납암, 알프스코마치, 미황, 수황 등 4종류의 품종으로 오는 6월 초까지 수확된다. 거래가격은 2kg 1박스당 5~8만원 선에서 형성될 전망이다.

 

한편, 경산복숭아는 특유의 향과 높은 당도로 도시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으며 상온에서 하루 정도 후숙시킨 후 먹으면 향과 단맛이 더욱 풍부해진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