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7 오후 1:13:00

경산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
30일 국토교통부 결정...7월 5일부터 효력 발생

기사입력 2022-06-30 오후 3:18:24






경산시가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됐다.

 

국토교통부는 30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이하 주정심’)를 열어 전국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 대해 검토한 후 경북 경산지역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키로 최종 결정했다. 해제 효력은 오는 75일부터 발생한다.

 

규제지역은 최근 3개월 집값 변동률과 청약경쟁률, 전매거래량, 주택보급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 또는 해제된다. 경산은 지난 202012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돼 대출·세제·청약 등 광범위한 규제를 받아왔다.

 

하지만 이번에 주택거래량 감소와 주택 매매가 상승폭 둔화, 주택시장 모니터링 결과 등 지정해제 요건을 충족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경산시 주택가격 상승률이 물가상승률 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에 머물렀고, 전국 평균(103.6%)과 비교해 주택 보급률이 높은 편(121.1%)에 속해 향후 주택시장이 안정권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와 관련해 윤두현 국회의원은 30일 국토교통부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발표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윤 의원은 그간 부동산 조정지역 해제를 위해 애쓴 만큼 오늘 국토부 발표를 환영한다.”, “이번 조정대상지역 해제로 집값이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주택거래가 활발해지는 등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앞으로도 지역과 국가경제 발전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 측은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경산시를 해제해 줄 것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 국토부 관계자들에 수차례 건의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경산이 조정대상지역 해제되지 않으면 과도한 규제로 부동산 경기가 심각하게 위축되고 지역 부동산 시장이 현재보다 더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을 우려하며 관계자들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