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9-19 오후 2:52:00

지역대학 소멸위기 극복 협력간담회
경북도, 시군, 대학이 한 자리에 모여 상생협력방안 모색

기사입력 2019-04-20 오후 2:07:26




경상북도는 19() 도청 동락관 세미나실에서 도내 대학과 시군, 대구경북연구원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대학이 직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상호 협력?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연 상생협력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번째 열린 이날 간담회는 도시락 식사를 곁들인 브라운백 미팅 방식으로 진행해 시종 자유스러운 분위기속에서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졌다고 했다.

 

먼저, 대구대학교 최철영 교수는 대구경북의 교육과 대학! 지역의 현실, 지역대학의 역할로 란 발제에서 지역대학이 처한 현실을 지적하며 대학이 미래 지역사회 혁신주체로서 어떠한 역할을 해야 하는지와 초연결사회에서 지방대학생의 인식변화 필요성을 역설하며 융?복합인재 양성에 지자체가 더욱 매진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간담회에 참여한 대학 관계자들은 지역대학 활성화를 위한 각 대학의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으며 지역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와 시군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배성길 경북도 교육정책관은 앞으로 권역별로 자주 대학과 간담회를 갖겠다면서 지역대학이 살아야 지역사회가 살수 있다는 결연한 의지를 갖고 모든 교육주체들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짜내 우리 지역에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모여들고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 교육정책관실은 지난해 9월 신설돼 청소년, 대학, 평생교육, 학교급식 관련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경북 도내에는 전문대를 포함해 전체 38개교 148천여 명의 대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