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8-21 오후 5:20:00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경북도의 대응전략
주요영향 품목 중점관리 및 종합대응반 운영

기사입력 2019-08-02 오후 4:34:32

2,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백색국가 제외로 수출규제가 본격화 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도 지자체 차원의 총력 대응에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국가적 상황과 지역경제 대응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감안해 휴가를 반납하고 2일 오후 3시 도청 회의실에서 도 관련 부서, 유관기관 등과 일본 수출규제 대응 대책 회의를 열고 종합상황 점검과 준비된 대책 추진을 직접 지시했다.

 

도의 종합대책에 따르면 먼저 도 종합대응반 대응을 중심으로 무역협회, 경제진흥원, 대구경북연구원, 상공회의소 등 관련 기관과 연계해 공동대응체계를 점검, 강화하고 국가 전체적으로 일본 수출규제 영향이 큰 50여개 주요 품목들을 중점 점검?관리한다.

 

특히, 경북지역의 수입비중과 의존도가 높은 상위 10개 품목을 특별항목으로 선정해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련 기업을 조사해 피해상황을 관리하는데 필요조치를 우선 시행한다.

 





그리고 피해 기업에 대한 세재지원, 경영안정 자금지원, 수출기업 지원사업과 수입선 다변화 지원 등 관련 지원대책 준비상황을 더 철저히 하고 필요사항 발생 시 바로 지원조치 하며, 무엇보다 현장 중심의 실질적인 대응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정책적인 준비?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와 함께 향후 지역 경제현장 상황관리와 함께 정부차원에서 이루어지는 핵심부품소재 기술개발 및 국산화사업 추진에 타 지역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역 산업 구조혁신과 연계해 전략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경북도는 이미 7. 1.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이후 곧바로 구체적인 관련사업 발굴을 적극 진행하였으며,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소재부품분야 70여개 사업 과제를 발굴?정리해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중앙부처에 이미 적극 제안,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경북도에서는 그동안 적극적으로 준비, 보완해 온 소재부품분야 10여개 예타 사업도 부처 반영을 위해 전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지사는 대책회의를 마무리하면서현장의 도전과 위기는 의지와 노력에 따라 얼마든지 새로운 기회와 혁신의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일본의 폭거로부터 경북의 기업과 경제를 지키는데 도정의 책임을 다하고 국가와 협력해 지역 부품소재산업 미래혁신과 사업화를 앞장서 추진하겠다고 책임과 역할을 다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