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29 오후 6:03:00

산타클로스와 함께하는 겨울 경북 여행
21일 부터 봉화 분천역에서 58일간 산타마을 운영

기사입력 2019-12-19 오전 9:47:55

2018년 분천역 산타마을




경상북도는 오는 21일 개장식을 시작으로 내년 216일까지 58일간 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한겨울 산타마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산타마을은 도와 봉화군, 한국철도공사 경북본부, 지역주민이 함께 운영에 참여한다.

 

경북도는 겨울철 대표 관광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매번 새로운 콘텐츠와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6번째를 맞이하는 한겨울 산타마을은 매년 겨울철 1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이날 개장식에는 전 리듬체조선수 신수지 씨가 참여하는 트레킹 대회가 같이 열려 수도권 및 대도시 관광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9년 걷기여행 축제에 선정(한국관광공사 선정)된 이 트래킹(낙동강세평하늘길 걷기) 대회를 동시에 열어 산타마을 운영에 동력을 얻고 다양한 콘텐츠를 더한 행사로 추진한다.

 

개장식 당일에는 감자, 고구마 등을 익혀 먹는 삼굿구이 체험을 비롯해 관광객이 직접 사랑과 소망의 편지를 보내는 산타우체국, 산타열차, 산타레일바이크 등을 기존 그대로 운영하며 산타외줄타기, 마칭퍼레이드, 산타 키다리아저씨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산타마을 운영기간 중에는 상시적으로 V-train, 알파카 먹이주기, 산타딸기 핑거푸드 만들기, 산타썰매, 전통민속놀이 등 체험프로그램과 관광객들이 분천역에 와서 기념 촬영 할 수 있는 포토존을 운영한다.

 

또한 UCC 및 포토에세이 공모전을 개최하여 분천 산타마을만의 우수한 사진과 동영상을 선정하여 시상할 계획이며 선정된 작품은 산타마을에서 볼 수 있도록 전시한다. 올 여름 UCC 공모전 당선작은 산타마을 운영기간 중 산타사진관에서 볼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봉화 분천 산타마을은 이제 겨울철 대표 관광명소로 인식되고 있다앞으로도 계속 겨울 경북 여행의 선두 주자로 가족과 함께 머물기 좋은 곳, 추억 쌓기 좋은 곳으로 유지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