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29 오후 6:03:00

소방서, 비상구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불법행위 48시간 이내 신고하면 포상금 및 포상물품 지급

기사입력 2019-12-24 오후 4:48:29

경산소방서는 생명의 문으로 불리는 비상구를 폐쇄하고 물건을 적치하는 등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경상북도 소방시설 등에 대한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조례에 근거해 도민 누구나 자신이 직접 목격한 불법행위에 대해 증빙자료를 첨부해 48시간 이내 방문·우편·팩스·정보통신망 등 방법으로 관할 소방서에 신고할 수 있다.

 

신고대상은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 등에 대해 복도, 계단, 출입구를 폐쇄·훼손하거나 장애물을 설치해 피난에 지장을 주거나 방화구획용 방화문을 폐쇄·훼손하거나 장애물을 설치해 방화문의 기능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 해당된다.

 

포상금은 5만원 또는 이에 상당하는 포상물품으로 지급되며 1인당 월간 50만원, 연간 600만원을 한도로 한다.

 

조유현 소방서장은 생명의 문인 비상구를 훼손하는 행위는 화재 시 나 자신뿐 아니라 내 가족, 내 이웃의 생명까지 잃을 수 있는 위험한 행위이다위급한 상황을 대비해 비상구는 반드시 확보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