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4 오후 3:06:00

통합신공항 위해 끝까지 뛴다!!
이철우 도지사, 31일까지 군위 설득에 모든 역량 결집

기사입력 2020-07-22 오후 4:00:34

이철우 도지사가 다시뛰자 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긴급 임시회에서 통합신공항을 위해 끝까지 뛰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다시뛰자 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민간공동위원장 : 조정문, 홍순임, 안세근)는 공항 후보지 결정 최종 시한일이(7.31.) 9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무산을 막기 위해 22일 군위군 현지사무실에서 긴급 임시회를 개최했다.

 

이날 임시회에는 100여명의 위원들이 참석해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 유치에 뜻을 같이 하고, 공항 유치를 위해 노력해온 군위군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대승적 차원에서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을 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통합신공항이 무산되면 군위와 의성은 물론, 대구·경북이 재도약 할 수 있는 기회를 잃어 역사의 죄인이 될 수 있다. 공동 후보지인 군위 소보가 유치 신청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사즉생(死卽生)의 심정으로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에 최선을 다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또한, 홍순임?안세근 공동위원장은 통합신공항은 글로벌 기업 유치, 공항기반 여객?물류 서비스 다변화와 공항연계 지식서비스업 동반 발전은 물론, 대구경북의 우수한 제조기반을 토대로 전자?소재?기계?자동차 등 4차산업 전반에 엄청난 파급효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말하고, “731일까지 범도민추진위원회가 최선을 다해 공항유치 신청이 이루어지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긴급 회의가 끝난 후 범도민추진위원회 위원들은 군위군 현장을 다니면서 군민들을 직접 만나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호소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21일에 이어 22일에도 군위 현장사무실에서 경북지역 사회단체를 대상으로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한 현장간담회를 이어갔다.

 

이날 오전 10시 경북이통장연합회와 생활공감정책참여단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진행하고, 이어서 모범운전자회경북지회?버스운송사업조합?택시운송조합 회원들을 대상으로 통합신공항 유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23일에는 사회단체장들과 군위 전통시장에서 장보기를 하며 직접 상인과 주민들을 만나 군민들의 이해와 양보를 이끌어 낼 계획이며, 최종 마감일인 31일까지 군위군에 머무르며 신공항 이전사업 무산을 막기 위해 경북도의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