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4 오후 5:35:00

자인면 바르게살기위원회와 청년회, 삼정지 환경정비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삼정지(三政池) 시민쉼터를 우리손으로 깨끗하게

기사입력 2020-09-24 오후 5:07:38




자인면 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김상보)와 청년회(회장 김권수)에서는 23일 자인 관문 경관인 삼정지(자인면 서부리 577) 환경을 정비했다.

 

이날 자인의 두 단체가 합동으로 실시한 환경정비는 추석을 앞두고 쾌적한 명절 분위기를 만들기 위한 봉사활동으로 진행됐다.

 

삼정지는 조선 성종 11(1480)에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면적은 3이며 저수능력은 73,800톤에 달하고 못 가운데에는 작은 무덤이 섬처럼 조성되어 있는데, 자인지역의 수호신인 한장군이 탔던 말의 무덤이라는 전설이 전해져 오고있다. 과거에는 자인단오제가 열릴 때 호장굿의 가장행렬이 이곳 삼정지 말무덤을 반드시 들렀다. 현재 삼정지는 창조적 마을 만들기 경관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류영태 자인면장은 바르게살기위원회와 청년회 지역단체들이 이렇게 발 벗고 앞장서서 명절준비를 해주어 마음이 뿌듯하다라며 봉사활동에 참석한 회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