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3 오후 4:16:00

10월 독도의 달 맞아 다양한 주제 학술대회 열려
23일 영남대, 24일 대구한의대, 11일 계명대에서...

기사입력 2019-10-11 오후 1:53:27





경북도는 10독도의 달을 맞아 지역 대학에서 다양한 주제의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먼저, 23일 영남대 법학전문도서관에서는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가 우리나라 독도교육의 현황과 향후 방향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연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일선학교에서 독도교육을 담당하는 박재홍 교사(대구 성광중), 이광현 교사(칠곡 북삼고)가 독도교육의 현황과 문제점을 제기하고, 관련 전문가들이 일본의 독도교육 현황과 내용을 비교 검토한 뒤, 우리나라 독도 교육에 대한 향후 방향을 모색해 보는 시간을 가진다.

 

24일 대구한의대 학술정보관에서는 ‘1696 안용복의 도일과 독도문제를 주제로 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대구한의대학교 독도&안용복연구소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는 안용복의 활동을 역사적으로 재조명하고 문학 및 문화콘텐츠로 접목을 통한 독도교육 및 홍보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 11일에는 계명대 의양관에서 경상북도 독도연구기관 통합협의체가 사건과 인물을 통해서 본 일본의 울릉도·독도 인식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열렸다.

 

이날 학술대회에서 황용섭 씨(강원대 한국학센터)1905년 일본 메이지 정부의 독도 불법편입에 개입한 일본 외무성 정무국장 야마자 엔지로(山座円次?, 1866~1914)에 대해 고찰하고, 그가 대륙팽창정책 수행 과정에서 독도를 침탈한 주도자였다고 발표했다.

 

학술대회 외에도 다양한 행사들이 열린다. 경상북도 독도연구기관 통합협의체는 23일과 30일 오후 4시부터 대구 범어도서관 강당에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독도인문학교실을 연다.

 

, 23일에는 김병우 대구한의대 교수의 다시 생각하는 안용복과 독도’, 30일에는 이성환 계명대 교수의 독도는 일본 땅인가?’를 주제로 특강이 있으며, 2주 연속 출석자 중 40명을 선정해 111일 부산 수강사(안용복 사적지)와 해양박물관 등 독도관련 유적지도 방문할 계획이다.

 

서장환 경북도 독도정책과장은 경북도는 10독도의 달을 맞아 독도뮤지컬 공연, 독도문화 대축제, 독도사랑 플래시몹 등 풍성한 문화행사 뿐 아니라, 일본의 의도적인 역사 왜곡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독도를 둘러싼 역사와 독도교육 등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여 논리적 사고의 기틀 마련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