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8-17 오전 8:43:00

외국 청소년들, 영남대서 ‘한국’ 배운다!
영남대, ‘글로벌 청소년 문화체험캠프’ 개최

기사입력 2019-08-08 오후 6:14:57

글로벌 청소년 문화체험캠프에 참가한 외국 청소년들이 7일 영남대에서 진행된 전통성년식을 체험하고 있다.



영남대 국어문화연구소와 다문화교육연구원이 경상북도가 주최하는 글로벌 청소년 문화체험캠프를 열고 있다. 오는 10일까지 56일 동안 진행되는 이번 캠프에는 러시아·중국·몽골·베트남 등 4개국 청소년 65명이 참가한다.

 

캠프에 참가한 외국 청소년들은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불국사, 첨성대 등을 방문해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고,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등을 찾아 산업현장도 둘러봤다.

 

특히, 7일 영남대 국어문화연구소와 다문화교육연구원 공동 주관으로 진행한 한국어 특강과 전통 성년식(·계례) 체험, K-pop 댄스 배우기 등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한복을 입고 갓을 쓰고 전통 성년식 관례에 직접 참여한 베트남 출신의 응웬 랑 둥 람 학생(17, Nguyen Lang Tung Lam)이번이 두 번째 한국 방문이다. 지난번 여행과 달리 이번에는 짧은 기간이지만 다양한 한국의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남대 다문화교육연구원 남정섭 원장은 언어를 익히고 문화를 습득하면서 자연스럽게 다문화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다.”면서, “다문화가정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서 안정된 삶을 영위하고, 나아가 자녀들이 이중언어구사 능력을 함양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영남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hoto News]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