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09 오후 4:28:00

이철우 도지사, 경북의 힘으로 지방시대 확실히 열자!

기사입력 2022-06-03 오후 3:42:26




- 당선 이후 첫 간부회의, 단오 맞아 전 간부 한복근무복 착용

 

-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한민국의 길을 경북이 주도적으로 찾아보자

 

- 인구감소 시대, 미래세대들이 평범한 행복을 빨리 경험할 수 있게 하자

 

- 대선, 지선 과정에서 제시된 공약들 꼼꼼히 챙기고 도민들께 보고

 

 

 

이철우 지사가 지방선거 이후 도정업무 복귀 첫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선거결과를 경상북도가 윤석열 정부와 호흡을 잘 맞춰 경북의 발전은 물론 지방시대를 열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라는 주문으로 공직자들은 받아 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앞으로 경상북도가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해 언급하며 미래는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국가를 발전시키는 세상을 될 것이기 때문에 대학-기업-지방정부가 원팀이 되는 체계를 갖추고 경북의 미래는 바이오 의료산업 발전과 문화?관광?예술분야에서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인구감소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우리의 미래세대들이 되도록 일찍 취직하고 인생의 행복을 빨리 찾을 수 있는 사회가 되어야 인구감소 시대를 극복할 수 있고 평범한 사람이 행복할 수 있는 나라가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런 철학을 바탕으로 대선은 물론 지방선거 과정에서 23개 시?군을 돌며 제시한 공약과 지역 현안들을 꼼꼼하게 챙겨야 한다면서 경북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경북이 먼저 모범이 되는 정책모델들을 만들어 중앙정부에 제시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견인차가 되자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단오(端午)를 맞아 전 간부가 근무복 형태의 일상생활이 가능한 한복을 착용하고 회의를 진행했다. 이 지사는 한복, 한옥, 한식, 한글을 지칭하며 이것이 우리 전통문화이고 경북의 콘텐츠로 전 세계에 알려야 하는 문화상품이라면서 도청 간부들이 솔선수범해 입어보고 불편한 점은 없는지 개선점은 무엇인지 파악해 일상생활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자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비확보 추진상황, 산불피해 현황을 보고받고 기후변화로 올해 폭염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어 미리미리 대책을 세우라는 주문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도지사가 없는 동안에도 흔들림 없는 도정운영을 해온 전 직원에게 감사하다면서 변하고 있는 도정에 대한 도민들의 믿음과 신뢰가 선거결과로 나타난 것이라 생각하고 민선 8기가 시작되면 또 새로운 상상력으로 경북을 기회의 땅으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