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13 오전 9:52:00

경북도·삼전, 경북창조혁신 창업펀드 120억 조성
경북소재 우수 벤처창업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육성한다!

기사입력 2019-11-01 오전 9:19:06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전경




경상북도는 31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삼성전자와 ’20년부터 3년간 60억원씩 출자해 12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기로 하고 경북창조혁신창업펀드 협약식을 가졌다.

 

이 펀드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G-Star Dreamers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하는 펀드로서, 창의적 아이디어와 신기술을 가진 경북소재 중소기업 및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지원된다.

 

G-Star Dreamers 은 창업보육 프로그램으로서 우수 창업기업 발굴 후 펀드 지원은 물론 국내외 외부 투자유치 지원과 삼성맨들로 구성된 전담 멘토단을 통한 기술 지원, 20여명의 전문컨설팅 멘토단 지원, 국내외 데모데이 (투자자를 상대로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행사) 참가 지원,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전국혁신 센터 연계사업 참여 지원도 받게된다.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경북도와 삼성전자가 각각 100억원을 출자하여 경북창조혁신창업펀드 1호를 조성.운영하였고, 이번에 다시 2호를 조성하게 되었는데 1호 펀드는 ‘1910월 현재 총 75개사를 발굴·보육하였으며, 하드웨어분야 기업에 72.9억원, 소프트웨어분야 기업에 43.4억원 농식품분야 기업에 14억원, 뷰티분야 기업에 2.5억원, 기타 분야에 8억원으로 펀드자금 약 141억원이 투자된 바 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