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31 오후 4:05:00

경산 ‘무선전력전송사업’ 중심으로 육성
사물무선충전 실증기반 조성사업 선정...국비 80억원 확보

기사입력 2020-08-28 오후 3:42:02

▲ 경산지식산업지구 무선전력전송기술센터 내 WCoT 실증센터 조감도




경상북도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사물무선충전(WCoT) 실증기반 조성사업에 선정됐다. 올해부터 4년간 180억원을 투입해 경산을 무선전력전송사업 중심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부 사물무선충전 실증기반 조성사업은 충전이 가능한 모든 사물에 선 없이 무선전력전송을 통한 전기 에너지 공급이 가능함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경산시 하양읍 지식산업지구에 조성될 사물무선충전 실증센터는 휴대폰 무선충전, IT 가전기기(가습기, 가정용 밥솥, 무선 진공청소기), 전기차 무선충전 등 무선충전 제품의 실증 및 검증 기술개발을 담당하고, 개발된 기술을 도내 무선전격전송 기업에 지원해 기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사물 무선충전 실증기반 조성사업 >

 

 

 

(사업기간) : 2020 2023(4)

(총사업비) : 180억원(국비 80, 도비 30, 경산 70)

(주요내용)

(사물무선충전 실증 기술개발) (IT가전 국제규격(Qi) 인증시험 확대)

(사물무선충전 실증 기업지원) (사물무선충전 인프라 구축)

 

 

경북도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총사업비 192억원(국비 100, 28, 경산 64)을 들여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무선전력전송 산업기반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후속사업으로 사물무선충전 실증기반 조성사업이 선정됐다.

 

무선전력전송 산업기반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건립된 무선전력전송기술센터는 휴대폰 무선충전기 세계최초 시장감시기관 지정, 무선충전 송수신기 국제규격 인증시험기관 권한을 연이어 획득하는 성과를 냈으며, 지난해 3월엔 세계최초 삼성 휴대폰 급속무선충전 인증시험기관 권한을 획득했다.

 

이러한 국제규격 인증시험기관 획득으로 지난해까지 도내 50여개 기업에 전문가를 매칭해 기업 기술지원 및 장비 인증 시험지원을 해 왔으며, 국내외 기업 장비사용료와 무선충전 송수신기 국제규격 시장감시기관 수수료로 연간 1억원 이상의 수익을 내고 있다.

 

장상길 경상북도 과학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선정으로 포항 철강, 구미 전자산업과 더불어 경산 무선전력전송산업이 경상북도를 대표하는 산업으로 자리매김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