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6 오전 9:35:00

‘구미~대구~경산’ 광역철도, 2023년 말 개통
국토교통부·대구시·경상북도·철도공단·공사 운영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1-05 오후 2:00:47

구미~대구~경산을 잇는 대구·경북 광역철도망 구축사업이 오는 2023년 개통을 목표로 본격 추진된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국토교통부는 대구시·경상북도·철도공단·철도공사와 대구·경북 광역철도망 구축사업의 원활한 건설 및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토교통부는 광역철도를 건설하고 지자체는 차량 소유, 운영손실금 등을 부담하며 철도공사는 열차를 운행하는 등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노선도(구미사곡()왜관서대구()대구동대구경산)

 

 

 

대구·경북 광역철도망은 대구 시내를 남북으로 지나는 총 연장 61.8, 기존 운영 중인 경부선 일반철도 선로를 개량해 전동차를 투입하는 비수도권 최초의 광역철도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1,515억원(국고 950억원, 지방비 565억원)이 투입된다.

 

정거장은 구미~사곡~왜관~서대구~대구~동대구~경산 등 7개이며 이 가운데 신설 정거장은 사곡역과 서대구역 등 2. 특히, 서대구역은 광역철도 외에 KTX고속철도, 대구산업선과 공용으로 사용하는 허브 역사로 계획 중이다.

 

광역철도는 하루 편도 기준 61회 운행하며, 배차간격은 15~20분 사이다. 국토부 등은 이번 사업을 통해 대구·경북권역이 40분대로 연결돼, 대구·경북 550만 시·도민을 위한 단일 생활권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올해 착공해 2023년 개통 예정이다. 전동차량은 착공과 동시에 제작에 들어가, 공사가 끝나는 대로 종합시험운전을 진행한다.

 

국토교통부는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현재 계획되어 있는 충청권 광역철도 등을 포함해 수요가 있고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을 경우 재정당국과 협의 등을 거쳐 광역철도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