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오전 11:35:00

경산 광역도로 3개소 국비사업 선정
2,008억원 규모...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 포함

기사입력 2021-07-14 오후 3:42:16

국토교통부의 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지역 광역도로 건설사업 3(총사업비 4,016억원)이 포함돼 사업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15일 경산시에 따르면 지난 79일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국토교통부고시 제2021-948)’대구시계~압량 간 광역도로 개설사업’, ‘안심~경산 임당 광역도로 개설사업’, ‘대구 방촌~경산 대정 광역도로 개설사업이 선정됐다.

 

대구시계~압량 간 광역도로 개설사업은 국도4호선의 교통정체가 심각한 대구 수성구 신매동에서 경산 대정·임당동 지역을 연결해 대도시권 출퇴근 교통량 분산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890억원(국비 445억원)을 투입해 3.1km 구간에 4차로를 건설하게 되는 이 사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타당성 조사와 기타 행정절차를 거쳐 2023년 착공해 2027년 개통할 예정이다.

 

, ‘안심~경산 임당 광역도로 개설사업은 총사업비 806억원(국비 403억원)을 투입해 대구 안심에서 경산 임당까지 3.1km 구간에 4차로를 건설하고 대구 방촌~경산 대정 광역도로 개설사업은 총사업비 2,320억원(국비 1,160억원)을 투입해 대구 방촌동에서 경산 대정동까지 8km 구간에 4차로를 건설하게 된다.

 

이 두 사업은 경산의 동서를 연결하는 주요 간선 도로망이 추가되며, 도로 이용객의 통행 편의 제공과 교통량 분산으로 경산 북동권역(압량, 진량) 개발이 한층 더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영조 시장은 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된 3개소 광역도로 선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대구광역시 관련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우리시 동서축이 조기에 구축될 수 있도록 건설행정추진에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