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오전 8:52:00

대구선, 중앙선, 동해선 100년 만에 복선전철로 개통
28일 새벽 첫차 운행, 동대구~영천~신경주~부전 2시간 20분대로

기사입력 2021-12-28 오후 3:24:10

문재인 대통령이 개통식에서 치사를 하는 모습




대구선, 중앙선, 동해선 등 동남권 4개 철도선이 100년 만에 복선전철로 재탄생하는 개통식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대구선(동대구~영천), 중앙선(영천~신경주), 동해선(포항~울산, 울산~부산) 공동 개통식은 오전 울산 태화강역 광장에서, 동해남부선(울산~포항) 복선전철 개통식은 오후 포항역 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울산 태화강역 개통식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이철우 지사, 해당 광역단체장과 국가철도공단ㆍ한국철도공사ㆍ시공사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단선비전철이었던 대구선·중앙선·동해선에서 운행되던 디젤열차가 퇴역하고 이날 복선전철 노선 개통으로 전기기관차(무궁화)가 새로이 투입된다.

 

이로써 동대구역에서 영천역까지 약7분 단축(35?28), 동대구역에서 부전역까지 약43분 단축(3시간 10? 2시간 27), 포항역에서 부전역까지 약20(2시간30? 2시간10)으로 단축된다.


 



대구선 동대구~영천 복선전철은 7633억원을 투입해 동대구에서 영천간 41.3km 단선철도를 27.7km 복선전철로 건설하고, 10.9km 기존선을 전철화했다.

 

중앙선 영천~신경주 복선전철은 5603억원을 투입해 영천역에서 신경주간 20.4km를 새로이 복선화했다.

 

이를 통해 경부고속철도, 경부·중앙선의 연계 철도망 구축으로 영남권 순환철도망 형성과 고속철도 수혜지역이 확대될 전망이다.

 

동해남부선(포항~울산) 복선전철은 26765억원을 투입해 76.5km를 새로이 복선화하는 사업으로 이날 함께 개통하는 울산~부산 복선철도와 현재 건설 중인 포항~삼척간 철도, 포항~동해 전철화 사업과 함께 동해축 간선철도 기능을 담당한다.

 

앞서 포항~신경주 30.5km 1단계 구간은 KTX포항역사 개통에 맞춰 20154월에 우선 개통한 바 있다.

 

한편, 동해남부선(울산~부산) 복선전철은 동해선 부전역에서 울산 태화강역까지 65.7km의 복선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8270억원이 투입됐다.

 

포항~삼척 철도건설, 포항~동해 전철화가 완료되는 2023년말 동해선 KTX-이음 열차가 투입되면 포항~부전 1시간 10분대, 포항~강릉 1시간 30분대로 접근이 가능하게 된다.

 

그간 철도교통에서 소외되었던 환동해 권역에 경제·산업·관광분야의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3년말 도담~영천간 복선전철화 사업 완료로 중앙선 전구간(청량리~신경주) 복선화가 완료되면 현재 청량리에서 안동까지만 운행 중인 KTX-이음 열차가 부전까지 연결된다.

 

이를 통해 청량리역에서 안동역까지 1시간 30(현재 2시간 4, 34분 단축), 영천역까지 1시간 50, 부전역까지 2시간 50분 만에 이동이 가능해진다.

 

이는 서울역에서 경부고속철도로 부산역 도착(2시간 40) 후 대중교통을 이용해 부전역(29)까지 소요시간(3시간 9)보다 19분 단축되는 효과를 얻게 된다.

 

이를 통해 중앙선이 경부고속철도에 준하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용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관광객 유입 촉진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2028년 개항하는 통합신공항으로의 동남권 접근성이 확보돼 공항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현재 건의중인 중앙선 KTX-이음 열차의 서울역 시?종착 편성이 가능해지면 경북 내륙권을 통과하는 중앙선 이용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철우 지사는 울산~부산 전철 개통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포항~대구간 전철 개통을 당부했고, 함께 자리한 한국철도공사 사장에게도 그 뜻을 전했다.

 

또 동해중부선(포항~강릉) 철도의 복선전철화를 요청하며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경북의 최대 현안사업인 장거리 국제노선 취항 가능한 규모의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연구중심 의과대학 및 공공 보건의료 대학 설립 대구경북 광역철도(서대구~의성) 건설 중부선(수서~거제) 미연결구간(문경~김천) 연결철도 건설도 건의하며 경북의 미래청사진을 위한 현안사업 해결에 문재인 대통령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늘은 광복이전 1919년에 개통된 대구~영천~경주~포항, 1935년에 개통한 울산~부산간 느림보 단선비전철을 한세기 만에 복선전철화하는 역사적 날이라며, “관광, 물류 등 측면에서 국가균형발전의 기반을 마련한 만큼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