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7 오후 3:15:00

경북도, ‘UAM팀 코리아’ 합류
경북형 UAM 산업 추진 동력 얻어...미래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

기사입력 2021-12-29 오전 10:06:46

한국공항공사에 전시된 도심항공교통(UAM) 기체 모형





- 28일 국토부, 도심항공교통팀 10개 기관 추가 합류 발표

 

 

경북도는 28일 정부 주관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팀 코리아(Team Korea) 합류에 성공하여 미래형 모빌리티 산업화 전략을 가속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에어택시로도 불리는 도심항공교통(UAM)은 전기를 동력으로 수직이착륙하며 사람을 실어 나를 수 있는 차세대 모빌리티다.

 

28일 국토교통부는 기존 37개 기관으로 운영하던도심항공교통(UAM) 팀 코리아에 경북도를 포함한 10개 기관을 합류시켰다.

 

지역 기업인 한국도로공사와 LIG넥스원도 팀 코리아에 합류해 경북을 중심으로 한 UAM 생산 및 서비스 생태계 구축이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이번 팀 코리아 진용을 강화해 2023년부터 기체 및 통신체계, 교통체계 안전성을 먼저 실증한 후 최초 상용화 예상 노선을 대상으로 시험비행을 추진하게 된다.

 

경북도가 마련한 경북형 도심항공교통(G-UAM) 추진계획에 따르면 배터리, 전자, 통신 등 지역 강점 산업을 바탕으로 UAM 부품 및 운영체계 연구개발 차세대 UAM 수송체계 실증특구 조성 핵심부품 국산화를 위한 기업지원 인력양성 및 국제협력을 통한 UAM 산업경쟁력 강화를 추진해 미래 신산업으로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내년에는 대구경북신공항 연계 버티포트 건설, UAM 시범노선 구축, 특화 서비스 모델 발굴을 위한 연구를 통해 경북형 도심항공교통 전략을 더욱 구체화한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경북은 UAM 관련 산업이 발달해 있기 때문에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상용화에 적극 기여할 수 있다라며, “장기적으로 대구경북신공항과 동해안, 대구시, 북부권을 연계하는 UAM 인프라를 구축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