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2 오전 7:55:00

31일부터 대구외곽순환도로 전 구간 개통
첫 계획 수립 후 35년 만...대구·경북 접근성 높여

기사입력 2022-03-30 오후 4:41:29

오는 31일 낮부터 대구외곽순환도로 전 구간이 개통된다. 1987년 첫 계획을 수립한지 35년 만이다.

 



 

 

이번에 개통된 구간은 총 연장 61.6km 가운데 현재 운영 중인 29.1km를 제외한 성서~읍내, 서변~안심 구간 총 32.5km의 왕복 4차로 고속도로이다. 총사업비 15,710억원을 투입해 2014년에 착공한 뒤 8년 만에 결실을 맺었다.

 

진출입 시설로는 분기점 2(칠곡, 상매), 나들목 8(지천, 동명동호, 달서, 다사, 북다사, 서변, 파군재, 둔산)이 설치된다.

 

주요 교차도로는 경부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 국도 제5호선, 국도 제30호선이다. 국도 제5호선은 위로는 군위, 아래로는 창녕을 연결하는 국도이고 동명동호 분기점에서 연결되고, 국도 30호선은 대구 서구 내당동에서 성주를 거쳐 전북 부안으로 연결되는 국도로 다사 나들목에서 연결된다.

 

▲ 30일 대구 달성군 다사읍에서 열린 고속국도 제700호 대구외곽순환선 개통식

 

 

경부고속도로는 칠곡나들목과 상매분기점에서 연결되고 중앙고속도로는 동명동호분기점과 상매분기점에서 각각 연결된다.

 

이번 신설구간 개통은 대구 외곽 지역에서 도심으로 진입하는 교통 혼잡을 해소하는 한편, 8개 방사축(영천·청통·마산·안동·경산·청도·성주·왜관)을 중심으로 대구·경북 지역 간의 원활한 물류수송과 물류비 절감을 가져온다.

 

, 대구국가산단, 테크노폴리스, 성서산단 등 대구지역 대규모 산업단지와 영천·경산·칠곡 등 경북지역 공단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면서 대구·경북 광역권 내 교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대구외곽순환도로가 대구와 경북을 지나는 모든 고속도로와 사통팔달로 연결되기 때문에 대구 남부권과 인근 경북 시군의 통합신공항 접근성도 향상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가 완전 개통되면서 대구경북 지역경제 재도약의 발판이 마련됐다. 앞으로, 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대구경북광역철도 등 대구·경북 광역교통망 추진에 박차를 가해 대구·경북 메가시티 기반을 마련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지난 30일 대구 달성군 다사읍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이철우 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지역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속국도 제700호 대구외곽선 구간 개통식을 가졌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