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6 오전 8:18:00

경북도, 포스트 코로나 소상공인 경영지원
‘소상공인 새바람 체인지업 사업’ 통해 126개 업체 20억원 지원

기사입력 2022-05-23 오전 9:30:46





- 점포당 최대 1400만 원

 

- 경영환경개선·안전위생설비·전문 컨설팅 지원

 

 

경상북도는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자생력 강화를 위해 경북 소상공인 새바람체인지업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의 점포운영 전반의 전문 컨설팅을 제공하고 영업환경을 개선해 매출 증대 방안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도와 22개 시군이 총사업비 20억원, 126여개 정도 업체를 지원하게 된다.

 

주요 지원 사업으로 전문컨설팅(점포 운영 전반 컨설팅 제공), 홍보지원(전단지, 리플렛 등 홍보물 제작), 경영환경개선(옥외간판, 인테리어 개선, 상품배열 개선 등), 안전위생설비(CCTV 기기, 살균기 등), POS 시스템 구축 등이 있다.

 

, 포장재 제작 지원은 시장 또는 상점가 단위로만 신청이 가능하다.

점포 당 최대지원금은 1400만원이며, 이 중 70%는 도와 시군이 함께 지원하며 30%는 지원자가 부담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와 달리 지원대상자는 신청 시에 관련 견적업체의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이를 검토하기 위해 견적심사위원회가 추가돼 1·2·3차의 심사가 진행된다.

 

또 선정된 점포는 전문 컨설팅을 필수적으로 최대 3회까지 전액 지원받도록 변경됐다.

 

신청대상은 지역 내 창업 6개월 이상인 소상공인(공고일기준)이며, 신청기간은 이달 23일부터 내달 24일까지다.

 

이후 심사위원회를 거쳐 7월 중 선정 점포가 최종 결정된다.

 

신청방법은 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www.gepa.kr)에 게시된 사업 공고문(054-995-9936)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