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1 오후 3:30:00

이철우 도지사 ‘경제인 특별사면’ 환영의 뜻 밝혀
우즈베키스탄 방문 중 SNS로 특별사면 입장 전해

기사입력 2022-08-14 오전 10:53:4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아시아 리더십 컨퍼런스 행사)




이철우 도지사가 주요 경제인 특별사면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12경제위기 극복 및 사회통합을 위해 중소기업인·소상공인 등 서민생계형 형사범, 주요 경제인, 노사관계자, 특별배려 수형자 등 1693명 광복절 특별사면을 단행한다.”고 발표했다. 사면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주요 경제인들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일 개인 SNS(페이스북)를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이 사면 복권됐다. 침체된 경제 위기 극복에 큰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SK그룹, CJ그룹, 현대차 등 경제인 사면으로 지역에 대규모 투자가 활발했던 때가 있었다. 2015SK그룹 회장이 8.15 특사로 사면되고 경영에 복귀해 국내 반도체 공장 건설 46조원 투자 발표로 약 183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 67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었다. 2016CJ그룹회장과 2008년 현대차 명예회장도 사면된 뒤 수 조원을 투자하는 일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 지사는 한 달 전쯤 서울 아시아 리더십 컨퍼런스 행사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만났다. 삼성은 고향인 구미로 돌아오라고 말했는데 긍정의 신호가 있었다. 지방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대규모 투자를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 7일부터 57일 일정으로 러시아를 대신할 시장개척을 위해 대규모 무역사절단을 이끌고 몽골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했다.

 

지난 12일은 해외 일정을 마무리하는 날로,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정부의 특별사면 발표를 접하고 해당 메시지를 남겼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