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8-21 오후 5:20:00

‘말벌’ 조심하세요~!
경산 올해 벌집제거 출동 7월에만 209건...급증

기사입력 2019-08-12 오후 5:48:32





경산소방서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하면서 말벌활동이 왕성해지고 있다며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말벌은 장마가 끝난 뒤 번식 활동이 활발해져 9월까지 증가하는데 특히, 말벌은 주택 처마나 배란다, 가로수 등 사람들의 생활공간에 집을 짓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경산소방서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생활안전출동 1,252건 가운데 벌집제거 출동이 345건으로 28%를 차지했으며 이 가운데 7월에만 209건으로 벌집제거 출동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무더운 날씨가 기승을 부리면서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벌 쏘임 예방을 위해서는 벌초 등 야외 활동 시 벌집 유무를 반드시 확인하고 향수 등 벌을 자극하는 의복은 자제하고 벌 앞에서 지나친 과잉 행동은 금지해야 한다. , 벌집을 건드렸을 때 벌집 주변으로 10m 이상 벗어나야 한다.

 

만약 벌에 쏘였더라도 심한 혈압 저하나 호흡곤란이 없으면 2~3시간 이내 대부분 회복하기 때문에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 하지만 벌에 쏘인 부위가 심하게 붓거나 호흡곤란·통증이 지속되면 즉시 병원에 가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조유현 소방서장은 야외 활동 시 벌 쏘임에 주의해야 하고 벌집 발견 시 무리하게 제거하려고 하지 말고 발견 즉시 119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