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5 오전 10:17:00

운영진 교체는 인권유린 책임 무마 ‘꼬리 자르기’
성락원대책위, 성락원 및 경산시 규탄 집회 열어

기사입력 2021-08-05 오후 7:19:17

경산 성락원 인권침해 진상규명 및 탈시설 권리 쟁취를 위한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5, 경산시청 현관에서 성락원의 운영진 교체는 인권유린 책임을 무마하려는 꼬리 자르기라며 성락원과 경산시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책위는 지난 5월 거주인 물고문으로 불거진 성락원 인권유린 사태가 해결되지 않은 가운데, 운영진과 법인 이사진을 교체하는 것은 사실상의 시설 매각이고 책임 무마를 위한 꼬리 자르기라고 주장하며 신속한 비리 조사로 책임을 묻지 않는 경산시를 규탄했다.

 

아울러 경산시는 면피성 이사진 교체승인 거부 성락원 사태 책임자 조사·엄벌 성락원 인권실태 조사 및 진상규명 학대시설 성락원 폐쇄, 개인별 탈시설·자립 생활 지원계획 수립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사법처리를 받아야 할 시설장은 7월 말에 퇴직했고, 8. 2일 자로 법인이사회를 열어 이사 7명 중 6명을 교체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대책위의 주장과 요구에 대해 경산시 이희택 복지시설팀장은 학대에 관한 사안은 국가인권위 소관으로 인권위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의료시설 회계 문제, 급식의 식품위생법 위반 등에 대해서는 지난달에 이미 과태료 처분 등 행정조치를 완료했고, 피복 문제는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다만, “학대시설 전수조사는 여러 단체와의 회의, 의견 교환, 조사기관 결정문제 등으로 시간이 소요됐고, 장애인옹호기관 외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조사기관이 구성되어 8. 10일부터 해당 시설의 전수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다.“고 했다.

 

성락원 운영진 교체 문제에 대해서는 법인 이사진 교체승인 신청 건은 아직 제출되지 않았고, 시설장과 이사진이 교체되더라도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가한 한 장애인은 발언을 통해 장애인시설은 양계장이 아니다 사람 사는 곳이다.“라며 동물이 아니라 사람임을 절규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