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4 오후 6:43:00

경북도, 숨겨진 독립운동가 발굴에 가시적 성과
2021년 상반기에만 58명 발굴, 유공자 서훈 신청 30명

기사입력 2021-08-09 오후 3:46:10

경상북도와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관장 정진영)에서는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위해 헌신했지만 기록이 현존하지 않거나 자료가 부족해 아직까지 국가로부터 서훈을 받지 못하고 묻혀 있던 독립운동가 58명을 올해 상반기 추가로 발굴해 이 중 30명을 국가보훈처에 서훈 등 포상을 신청했다고 9일 밝혔다.


 





경북은 일제강점기 때 독립운동이 가장 활발했던 지역으로 독립유공자가 2340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지만, 아직도 그 공로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독립운동가가 많이 존재한다.

 

이에 광복 이후 76년이 지난 지금까지 서훈을 받지 못한 독립유공자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발굴과 조사 작업을 벌였으며, 지난해에는 총 81명을 발굴해 국가보훈처에 37명을 포상 신청했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58명을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포상을 신청한 독립운동가는 3.1운동에 나섰던 김응상(金應相, 영덕, 1880~미상) 등 영덕(13), 봉화(6), 문경(4), 예천(2), 경주·청송·청도·포항(영일경산(1)이며, 이들의 독립운동 내용은 3.1운동 22, 국내항일 6, 사회주의운동 1, 학생운동 1명 등이다.

 

포상 신청 독립운동가 중 경산 출신은 을사오적 척결에 기여한 현학표 선생(본적 경산)이다.

 

한편, 지난해 신청자 중에서‘19448월 충남 조치원역과 천안역 사이의 북행열차에서 조선총독부의 강제 공출과 조선인 청년에 대한 징병 등을 비판하고 9월 강제징병을 거부하다 체포돼 징역 3을 받아 옥고를 치른 구미 출신의 김구하(金龜河, 1924~미상) 선생이 건국포장을 추서 받는 등 5명이 독립유공자로 선정됐고, 나머지는 현재 국가보훈처의 심사가 진행 중에 있다.

 

정진영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관장은 앞으로 지속해서 경북의 독립운동가를 찾아내어 당당히 독립운동가로서 후세에 길이 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